여왕의 여자 The Favourite 책,TV,영화 감상문

여왕의 여자라고 한국어 제목이 붙은 The Favourite는 정말 짱입니다. Hilarious!

저는 모르고 있다가 한국에서 곧 개봉한다는 소리 먼저 듣고 오잉? 한다음에  인터넷으로 영어 제목을 서치해서 극장 사이트에 The Favourite를 쳐 보았더니 웬걸?

여기서는 벌써 개봉중인 겁니다.

여러분 이 영화는 놓치시면 안됩니다.





주인공은 올리비아 콜맨이 앤 여왕, 레이첼 바이스가 사라, 엠마스톤이 아비게일로 나오는데

이 세 여자들이 영화를 쥐고 흔들고 씹어 드십니다.

앤 여왕의 총애를 둘러싸고 사라와 아비게일이 대 접전을 벌입니다.



사라는 기존의 favourite이고 엠마스톤의 아비게일이 뉴비인데

엠마스톤이 철부지로 보일만큼 사라의 카리스마가 엄청납니다. 

승마복이면 승마복, 사냥복이면 사냥복, 야회 파티복이면 파티복대로 완벽하게 소화하구요.



앤 여왕의 연기는 무지막지하게 좋아서 정말 편찮으신 것 같고 정말 비극적 운명의 주인공 사이코 같아요.



아비게일 역할을 맡은 엠마스톤은 여전히 좋습니다. 제일 젋지만 노련해요.

시대극에 어울릴까 했는데 못하는 게 없어 보이네요.



남자들을 어떻게 이렇게 안보이게 할 수 있는지 그것도 능력인 것 같아요.

왕만 여성인거지 내각 각료들과 군대는 남자들이 꽉잡고 있는데 말예요.

아비게일의 첫날밤 묘사는 정말이지...ㅋㅋㅋ



촬영이 훌륭합니다. 광각렌즈가 어울리는 곳이 영국의 궁전이었군요. 제대로 쓰임새를 얻은 느낌





https://www.youtube.com/watch?v=SYb-wkehT1g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